‘추블리네’ 야노 시호, 말타는 몽골 소년 보고 눈물…”아들 갖고 싶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추블리네가 떴다'에 출연 중인 모델 야노 시호

SBS ‘추블리네가 떴다’에 출연 중인 모델 야노 시호

SBS 예능프로그램 ‘추블리네가 떴다'(이하 추블리네)에 출연 중인 일본 모델 야노 시호가 몽골 소년을 만나고 눈물을 보였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추블리네’에서 야노 시호는 몽골에서 해보고 싶었던 ‘말타기’에 도전한다. 톱 모델인 그녀는 청바지와 청재킷, 가죽 부츠에 페도라까지 입고 완벽한 승마 패션을 선보였다고 한다.

말을 타며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던 야노 시호는 근처에서 말을 타고 있던 11세 몽골 소년을 만났다. 평소에도 간절히 아들을 소망했던 그녀는 소년에 다가가 “이름이 뭐야? 어디 살아?”라며 관심을 보였다고. 소년은 나담 축제 말타기 종목에 참가하는 선수였고 야노 시호는 소년을 응원하며 말타기 훈련 과정을 끝까지 지켜봤다.

소년은 어린 나이에도 수준급의 말타기 실력을 갖췄다. 야노 시호의 옆에서 천천히 보조를 맞춰줘 그녀를 감동하게 했다.

야노 시호는 “남편 추성훈이 사랑이를 사랑하는 기분을 알겠다. 나도 아들을 갖고 싶다”며 둘째를 소망하는 마음을 드러내고 눈물까지 보였다고 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