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아이즈, “작사 방법? 드라마 주인공에 빙의”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SBS'두시 탈출 컬투쇼'/사진=SBS'두시 탈출 컬투쇼'캡처 이미지

SBS’두 시 탈출 컬투쇼’/사진=SBS’두 시 탈출 컬투쇼’캡처 이미지

밴드 아이즈(IZ) 지후가 남다른 작사 방법을 공개했다.

엠엑스엠(MXM), 정세운, 아이즈는 14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 시 탈출 컬투쇼’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이즈의 보컬 지후는 “첫 미니 앨범 ‘올 유 원트(All You Want)’의 수록곡 ‘너도 나처럼’의 작업 과정을 설명해달라”는 MC 정찬우의 질문에 “멤버들의 평균 나이가 만으로 스물이 넘지 않는다. 모두 어려서 깊은 연애 경험이 없기 때문에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나오는 유시진(송중기) 대위를 보며 감정을 배웠다”고 설명했다.

지후는 이어”드라마에 유시진 대위가 죽은 줄 알고 우는 장면이 있다. 그 장면 속 유시진 대위에 빙의해 가사를 썼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정찬우는 “그 나이면 아직 깊은 사랑을 경험하기 어렵다”며 “그래서 대위가 됐구나. 태양의 후예가 아니라 왕좌의 게임 같은 다른 드라마였으면 어쩔 뻔 했냐”고 해 모두를 웃게 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