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가수’ 송재희, 복제 가수로 재등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수상한 가수' / 사진제공=tvN

‘수상한 가수’ / 사진제공=tvN

배우 송재희가 다시 한 번 tvN ‘수상한 가수’에 출연한다.

14일 방송될 ‘수상한 가수’에서 밴드 에메랄드 캐슬의 지우를 연기했던 송재희가 다시 한 번 복제 가수로 무대에 오른다.

지난 방송에서 송재희는 뛰어난 립싱크뿐 아니라 진짜 가수의 말투까지도 소화하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수상한 가수’ 제작진은 “송재희는 이번에도 소름 돋는 연기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진짜 가수에 완벽하게 자신을 녹여내 MC 강호동에게 “반갑다! 친구야”라고 외치며 강호동을 당황하게 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송재희가 연기하는 진짜가수는 데뷔하자마자 137만 장의 앨범 판매량을 기록하고 각종 시상식을 휩쓴 스타다. 또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에 출연했던 가수 한동근의 보컬 트레이너로 활동했다.

지난주 ‘수상한 가수’에서는 가수 김용진(아이)을 모두 꺾고 ‘닭발’이 4연속 우승에 성공했다. 이번 주 ‘수상한 가수’에서는 송재희와 함께 복제가수로 샘 오취리, 정가은이 출연해 색다른 무대를 선보인다.

송재희가 출연하는 ‘수상한 가수’는 14일 오후 9시 30분에 tvN에서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