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서현진X양세종이 펼칠 ‘낭만 멜로’(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양세종,서현진,조보아,김재욱,사랑의온도,제작발표회

배우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가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하트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가을 안방극장을 설레게 할 한 편의 멜로물이 찾아온다.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의사 동료로 호흡을 맞췄던 서현진과 양세종이 이번에는 ‘낭만 연인’이 되어 나타나는 것. 하명희 작가의 섬세한 필력과 남건 PD의 센스 있는 연출력이 만나 또 하나의 대박 로맨스물이 탄생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와 남자 정선(양세종)이 만남과 헤어짐, 재회를 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다.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제작발표회가 14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 홀에서 열려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가 참석했다.

서현진은 “전작이 사건 위주로 진행되는 드라마라서 감정 다루는 드라마를 하고 싶었다. 하명희 작가 대본이 섬세하고 인물의 감정선 자체가 사건이다”며 “사실 연기하기에는 쉽지 않지만 섬세하게 잘 표현해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서 출연하게 됐다”고 계기를 밝혔다.

양세종은 “극중 맡은 온정선이 갖고 있는 아픔이 공감되는 부분이 있었다. 그런 부분이 맞아 끌렸고 현수(서현진)를 만나게 되면서 현실에서도 그런 상대를 만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인물을 드라마 속에서 만날 수 있어 좋았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남건 PD는 출연 배우들의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남 PD는 “양세종은 남자인 내가 봐도 설렌다. 스태프들이 자기 할 일을 잊고 모니터 앞에 넋을 빼놓고 있을 정도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서현진은 본인 최고의 연기를 저희 드라마에서 보여주고 있다. 너무 사랑스럽고 귀엽다”고 말했다.

또 남 PD는 “김재욱은 지금까지 봤던 연기와는 다른 폭 넓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조보아는 현장의 비타민이다. 스토리상 욕을 먹게 될 수도 있지만 공감할 수 있는 인물이다.  그 역할을 잘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작 ‘보이스’에서 강렬한 연쇄살인마 연기를 펼친 김재욱은 이번 작품을 통해 럭셔리한 자수성가 사업가 역으로 변신한다. 그는 “전작이 장르물이고 극단적인 캐릭터라고 해서 다음 작품에서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지 했던 건 아니다. 하명희 작가의 글이 좋았고 남건 PD의 연출이 좋았다. 또 함께 하는 배우들이 좋았기 때문에 믿음을 갖고 하게 됐다”고 말했다.

조보아는 “설득력 있는 연기를 보여주고 싶다. 극중에서 맡은 캐릭터가 어쩌면 욕을 먹을 수도 있는데 제가 연기를 잘 한다면 슬프면서도 마음이 가는 캐릭터로 보일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서현진은 관전포인트로 “‘사랑의 온도’는 사건으로 사람이 변하는 게 아니라 사건의 감정선이 사건이다. 사람의 감정이 변하는 걸 한 회에 그라데이션 하듯 보여준다”며 “ 빠른 드라마에 익숙해진 시청자들은 느린가 싶을 것 같기도 한데 계절에 잘 어울린다. 또 그걸 잘 표현하는 건 배우들 몫인 것 같다. 누굴 좋아하는 표정이 섬세하게 잘 나타날 거니까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사랑의 온도’는 오는 18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