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 “사랑의 온도 내려간 상태…작품 통해 올리고 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서현진,사랑의온도,제작발표회

배우 서현진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카메라를 향해 해맑은 미소를 짓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서현진이 죽을 때까지 사랑을 모를 것 같다고 말했다.

서현진은 14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 홀에서 열린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서 “죽을 때까지 사랑의 온도는 모를 것 같다”고 입을 뗐다.

서현진은 “아마 죽을 때까지 내가 ‘사랑을 얼마나 안다고 얘기할 수 있을까’라고 질문할 것 같다”며 “저는 사랑의 온도가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는데 지금은 굉장히 내려간 상태다. 이 드라마를 하면서 (온도를) 올리고 싶다”고 말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와 남자 정선(양세종)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드라마다. 오는 18일 월요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