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김재욱 “서현진, 함께 연기하고 싶은 원톱 여배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김재욱,사랑의온도,제작발표회

배우 김재욱이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카메라를 향해 하트
포즈를 하며 미소짓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김재욱이 함께 출연하는 서현진에게 남자배우들이 연기하고 싶어 하는 원톱 여배우라고 칭찬했다.

김재욱은 14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 홀에서 열린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서 “하명희 작가와 처음 뵙는 자리 (서)현진 씨가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재욱은 “현진 씨를 봤을 때 많은 남자배우들이 가장 연기하고 싶어하는 원톱 여배우지 않나. 그래서 안 할 이유가 없었던 작품이다”라고 작품 선택 계기를 밝혔다.

이어 “배우 분들이 작품 선택할 때 당연히 갖고 있는 기준이긴 한데 글이 너무 좋았다. 그 글을 갖고 함께 영상화를 시킬 남건 PD와 함께 할 배우들을 봤을 때 굉장히 신뢰가 갔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