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환, 7년 만에 방송 복귀…’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 오늘 첫방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net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사진제공=Mnet

Mnet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사진제공=Mnet

신정환이 도박 파문 이후 7년 만에 복귀한다.

신정환은 14일 첫회가 방영되는 Mnet의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에 탁재훈과 함께 출연한다.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는 여러 논란을 일으켜온 신정환과 탁재훈이 그 동안의 잘못을 속죄하는 마음으로 자신들을 필요로 하는 곳이 있다면 어디든 찾아가 무보수로 재능을 기부해야 하는 콘셉트의 프로그램이다.

제작진에게 성실한 노동을 약속한 두 사람은 서울 화곡동 옥탑방에 콜센터를 차린 뒤 돌, 칠순, 경로당 잔치, 생일파티, 운동회, 직장회식, 개업회식 등 행사 종류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부름에 응답하게 된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두 사람의 조우와 제작진 미팅, 콜센터 입주, 길거리 홍보 활동 등이 공개된다.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의 연출을 맡은 조욱형PD는 “출연진과 제작진이 함께 많은 논의를 거치며 프로그램을 만들어 가고 있다. 신정환 씨에게 이 방송이 절실한 기회일 수 있다는 점을 느끼고 더욱 신중하게 작업 중이다. 많은 시청자 분들께서 방송을 보시고 판단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첫 회 방송을 앞둔 14일 오전 4분 분량의 영상을 선공개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7년 만에 복귀한 신정환은 과연 어떤 모습일지 14일 오후 11시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