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사이다’, ‘젊은 퇴사 열풍’부터 소년법 폐지 논란 다룬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뜨거운 사이다' / 사진제공=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 / 사진제공=온스타일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에서 젊은이들의 퇴사 열풍을 다룬다.

14일 방송될 ‘뜨거운 사이다’에서는 최근 20~30대 사이에서 불고 있는 퇴사 열풍을 다룬다.

출연진은 대졸 신입사원의 1년 내 퇴사율이 27.7%에 달한다는 통계를 언급하며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눈다.

‘여성들의 사표를 부르는 퇴사 유발자 BIG 3’도 다룬다. 기혼여성을 위한 복지가 미흡하다는 것이 그 중 하나로 지목되자 육아 경험이 있는 MC 박혜진과 이날 특별 MC로 출연한 배우 김현숙이 크게 공감을 표한다.

출연진은 이어 최근 이슈로 떠오른 소년법 폐지 논란에 대해서도 다룬다. 여기서 변호사 김지예가 전문성을 발휘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해준다. 또 표창원 국회의원과 김광민 변호사와 전화 연결을 진행해 소년범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하는가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들어본다.

‘문제적 인물’ 코너에서는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해 안보 전문가인 김진아 박사가 출연해 대화를 나눈다.

‘뜨거운 사이다’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온스타일과 올리브TV에서 동시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