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독일 3인방, 북한산 등산 후 다니엘에 “네가 부럽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MBC 에브리원 여행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독일 3인방과 다니엘이 등산을 하러 북한산을 찾았다.

14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다니엘과 친구들이 경주투어를 마무리하고 북한산을 등산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친구들의 성화에 못 이겨 등산을 결정한 다니엘은 폭염의 날씨에 등산하는 것이 믿기지 않는 듯 “우리 진짜 산으로 가는 거 맞아?”라고 친구들에게 연이어 되물었다. 이에 친구들은 “우리 협의 봤어, 그냥 가!”라 말하며 한국산을 등산하겠다는 굳은 의지를 보여줬다.

또한 독일 친구들 중 페터는 험한 등산로에서도 자신감을 보이며 친구들을 위해 앞장서서 산을 올랐고 모두가 힘들어하는 순간에도 절대 지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고초의 끝에 정상의 기쁨을 만끽한 독일 3인방은 다니엘에게 “이런 곳과 가까이 지내는 네가 부럽다” 말하며 부러움을 드러냈고 정상에 앉아 바라본 서울의 경치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독일 4인방과 함께 북한산 정상까지 등산한 제작진들은 “더 이상은 못 올라가겠다”라며 다리가 후들거릴 정도로 힘들어했다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14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