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민기가 펼치는 짠내 폭발 ‘하우스푸어 탈출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사진제공=tvN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사진제공=tvN

이민기가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다.

이민기는 오는 10월 9일 처음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서 집과 빚을 동시에 소유한 하우스푸어로 변신해 장기 대출러의 웃픈 생활을 가감 없이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집 있는 달팽이가 세상 제일 부러운 홈리스 윤지호(정소민)와 현관만 내 집인 하우스푸어 집주인 남세희(이민기)가 한 집에 살면서 펼쳐지는 수지타산로맨스.

극 중 이민기가 분한 남세희는 집도 직업도 남 부러울 것 없이 가지고 있는 30대 후반의 남자. 하지만 사실 그에게는 치명적인 사정이 있다. 바로 집을 사기 위해 장기 대출에 매여 있는 하우스푸어라는 것.

그는 미래의 안정적인 삶을 위해 내 집 마련의 꿈을 실천했지만 모름지기 하나를 택하면 하나를 버려야하는 법. 무려 30년 간 대출금을 갚아야하는 현실에 허리띠를 졸라맨 것은 물론 편안한 노후와 현재의 안락한 생활을 맞바꿨다.

이에 남세희는 매달 월급에서 빈틈없이 빠져나가는 대출금을 보며 하루빨리 하우스푸어에서 벗어나기 위해 남는 방에 세입자를 받기로 한다. 세입자의 월세로 상환 기간을 줄이려는 소박하면서도 장대한 꿈을 향한 그의 ‘하우스푸어 탈출기’가 많은 이들의 재미와 공감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드라마는 월급쟁이가 평생을 꼬박 일해도 집 한 칸을 얻기가 힘든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 청춘들의 민낯을 신선한 설정과 유쾌한 방식으로 들여다본다. 남세희라는 현실적인 캐릭터의 모습을 통해 누구나 고개를 끄덕이고 자신의 삶을 되돌아볼 계기가 될 것이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관계자는 “민기씨는 세희 캐릭터의 담담한 성격과 말투, 동작 하나하나를 마침 실제 자신의 것처럼 자연스럽게 표현하고 있다. 연기력 뿐만 아니라 스스로가 세희라는 인물과 잘 어우러지고 있어 든든하다.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며 이민기의 신선한 변신에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아르곤’ 후속으로 오는 10월 9일 오후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