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가수협회장 김흥국 “원로가수 일자리 창출 힘쓴다”…5060 낭만콘서트 개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5060 낭만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대한가수협회

‘5060 낭만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대한가수협회

대한가수협회가 역대 최고령 ‘추억의 가요쇼’를 펼친다.

사단법인 대한가수협회는 오는 16일 오후 3시 전주시 덕진 예술회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 진흥원이 주최하는 ‘낭만콘서트 5060’을 주관한다. ‘낭만콘서트 5060’은 전주시와 대한가수협회 전북지회 후원으로 열린다.

대한가수협회 김흥국 회장은 “원로가수들의 복지와 일자리 창출의 기회를 늘리고자한다. 가수협회는 모든 연령과 계층을 대상으로 어느 한 사람도 소외 되지 않고 가요문화를 향유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낭만콘서트 5060’에는 ‘방랑시인 김삿갓’, ‘아리조나 카우보이’의 명국환, ‘그 사람 이름은 잊었지만’의 박건, ‘마포종점’의 은방울자매, ‘여고시절’의 이수미, 원로가수 거목회 회장 이갑돈, 파월장병 위문공연의 스타 김은애, 지구레코드사 KBS 전속가수 신해성을 비롯해 문옥, 양미경, 남관우, 남미랑 등 1950~1960년대를 풍미하던 100세 시대 전설의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웃으면 복이와요’, ‘유쾌한 청백전’등을 진행했떤 코미디언 원일이 전정희와 함께 MC로 나서며 88 서울올림픽의 지휘자인 송순기가 이끄는 13인조 송순기 악단이 연주를 맡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