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10월3일 개봉 확정…추석 극장가 노린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키위미디어그룹

/사진=키위미디어그룹

영화 ‘범죄도시’(감독 강윤성)이 오는 10월 3일 개봉을 확정했다.

이는 일년 중, 극 성수기로 꼽히는 추석 시장에 당당히 출사표를 던지는 것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범죄도시’는 2004년 하얼빈에서 넘어와 순식간에 대한민국을 공포로 몰아 넣은 신흥범죄조직을 일망타진한 강력반 괴물 형사들의 ‘조폭소탕작전’을 영화화 한 작품이다.

특히 마동석, 윤계상, 조재윤, 최귀화 등 네 배우들이 보여줄 통쾌한 스토리를 갖고 대규모 전국 시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오는 14일을 시작으로 개봉 전까지 전국 12개 도시인 서울, 경기, 인천, 부산, 대전, 광주, 충청, 대구 등에서 진행되는 시사회는 극장 사이트인 메가박스, CGV, 롯데시네마 회원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범죄도시’는 오는 10월3일 개봉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