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율, 영화 ‘늦여름’ 주연…임원희 아내 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신소율 /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신소율 /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배우 신소율이 영화 ‘늦여름’의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신소율의 소속사 뽀빠이엔터테인먼트는 1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신소율이 영화 ‘늦여름’에서 주인공이자 제주도 민박집 주인인 성혜 역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영화 ‘늦여름’은 제주도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벌어지는 네 남녀의 얽히고 설킨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진솔하게 담아낸 영화다. 신소율이 연기하는 성혜는 제주도에서 남편 정봉(임원희)와 함께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주인이며 시원한 성격의 소유자다.

신소율은 과거 연인이자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게스트하우스의 투숙객으로 온 배우 전석호와의 재회와 과거의 이별에 대한 생각, 남편에게 조금씩 솔직해지는 과정을 섬세하게 표현할 예정이다.

 

영화 ‘늦여름’은 현재 크랭크업을 마치고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