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빵집’ 이수경, “저 이제 안 올 수도 있어요”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시골빵집/사진제공=JTBC

시골빵집에 출연 중인 이수경(위), 김국진/사진제공=TV조선

이수경이 김갑수와 김국진에게 지쳐 “저 이제 ‘시골빵집’에 안 올 수도 있어요”라고 말했다.

14일 방송되는 TV조선 ‘시골빵집’에서 이수경은 빵집 오픈을 앞두고 시장 조사와 영업에 필요한 물품을 구매하기 위해 읍내로 나간다.

이수경에게 전적으로 의지하는 김갑수와 김국진, 일명 ‘갑국형제’는 시종일관 “수경아”를 외쳤다.

재료 준비, 업무 분배 등을 다 해놓고도 불안해 하는 ‘갑국형제’를 위해 이수경은 자신의 핸드폰 번호를 적어 놓고 힘겹게 ‘시골빵집’을 나서며“선배님 저 한 2년은 늙은 것 같아요. 이제 저 안 올 수도 있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