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딸 예림, 남자친구와 절대 안 헤어졌으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이경규가 “딸이 남자친구와 헤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경규는 1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 서울 연남동에서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그는 연남동 부부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과정에서 임신 중인 집주인에게 “사실 나는 아들을 원했다”고 말했다.

이경규는 “아들을 낳아 축구 선수를 시키고 싶었다”며 “그런데 딸의 남자친구가 축구선수”라고 밝혔다. 이어 “두 가지를 동시에 얻었다. 절대 안 헤어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경규의 딸 이예림은 최근 축구선수 김영찬과의 교제를 인정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