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 마인드’, 사라진 세 아이들..’분열 시작’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 방송 화면 캡쳐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 방송 화면 캡쳐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극본 홍승현, 연출 양윤호)가 납치당한 세 소녀들의 분열을 조명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크리미널 마인드’에서 세 명의 수영 선수들은 납치를 당했다. 그녀들은 이유도 장소도 모르는 곳에서 두려움에 떨었다. 혜인은 아이들에 시비를 걸며 분열의 조짐을 보였다.

몸이 안 좋은 유진은 “너무 춥다”고 말했지만 혜인은 “너만 그런 거 아냐”라며 차갑게 대답했다.

혜인은 내보내달라고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 송이는 “그런다고 달라지지 않는다”고 말렸다. 그러나 혜인은 “손가락 하나 까딱 안하는 네가 그런 말 자격 있냐”며 응수했다. 참고 있던 송이는 “네 말 듣는 게 아니었다. 부모님 몰래 클럽 가자고 한거 너잖아”라며 화를 냈다.

이들은 셋 중 둘만 살아나갈 수 있는 상황. 탈출을 포기한 혜인은 “아픈 유진은 어쩔 수 없이 죽는다. 죽는 시간을 당긴다고만 생각하면 돼”라며 송이를 설득하기 시작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