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 국내 첫 수술 감행할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국내에서는 처음 시도되는 수술입니다.”

배우 하지원은 13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국내에서는 시도된 적 없는 수술을 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은재(하지원)는 직장암 말기 환자를 구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그는 쉽지 않은 상태라는 것을 확인한 뒤 “방법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내에서는 시도된 적 없는 수술을 제안했고, 곽현(강민혁)은 환자가 아버지 친구라 더 신경 썼다. 이후 환자에게 솔직하게 건강 상태를 밝혔다. 곽현의 씁쓸한 표정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후 은재는 수술 여부를 결정하는 준비를 시작했다. 자신만만한 그의 도전이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