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트로스’ 안정환, 먹고 살기 위해 아르바이트신 등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3일 방송된 tvN '알바트로스' 방송화면 캡처

13일 방송된 tvN ‘알바트로스’ 방송화면 캡처

tvN ‘알바트로스’에서 정환이 아르바이트의 신다운 면모를 뽐냈다.

13일 첫 방송된 ‘알바트로스’에서 출연진 3인방 안정환, 추성훈, 유병재는 알바 경험에 대해 밝혔다.

안정환은 “고등학교 졸업하고 아르바이트를 많이 했다. 민속 주점에서 일한 적도 있고 5호선 공사 아르바이트를 한 적도 있다”면서 “아무래도 집안 형편이 안 좋았기 때문에 먹고 살기 위해서 했다”고 말했다.

추성훈은 “힘 쓰는 일을 주로 했다”고 밝혔고 유병재는 “수학 가르치는 것, 보조출연 같은 것을 좀 했다”고 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