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민아, 하지원 향한 동경..열정으로 바뀌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병원선’에 출연하고 있는 걸그룹 에이오에이(AOA) 민아가 하지원을 동경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는 송은재(하지원)를 향한 존경심으로 가득 찬 유아림(민아)의 모습이 담겼다. 아림은 갓 부임한 신참 간호사로, 현명하고 프로페셔널한 간호사를 꿈꾸는 인물이다.

아림은 앞서 은재의 수술 장면을 본 뒤부터 그의 수술실을 몰래 훔쳐보기 시작했다. 급기야 표고은(정경순)에게 수술실에 들어가 일할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은재를 향한 동경이 열정으로 바뀌어 누구보다 열심히 환자를 돌봤다. 은재는 아림에게 책을 건네며 “정기적으로 시험을 치겠다. 통과하면 수술실에 들어올 수 있다”고 말했다.

아림은 지친 기색 없이 밝고 쾌활한 모습을 유지해 동료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아림으로 분한 민아는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