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문소리 “첫 영화, 첫 관객…의미 깊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 관객과의 대화 현장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화면 캡쳐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 관객과의 대화 현장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화면 캡쳐

배우 문소리가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의 감독 겸 출연자로서 관객들을 만나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문소리는 13일 오후 ‘여배우는 오늘도’의 브이(V) 라이브에서 “내가 처음 만든 영화의 첫 유료 관객”이라며 감사의 인사를 올렸다. 관객과의 대화에 참여한 배우 라미란은 “배우를 그만두고 연출을 하라” 웃었다.

문소리는 또 “저예산 독립영화다. ‘오고 가는 정이 있지. 한 번 도와줘’라며 도움을 구했다. 한 걸음에 달려와준 지인 배우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배우 김선영과 라미란은 “‘여배우는 오늘도’는 별점 5개의 영화”라고 응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