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지윤호, 남다른 존재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지윤호 / 사진=tvN '아르곤' 방송화면 캡처

지윤호 / 사진=tvN ‘아르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지윤호가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며 ‘아르곤’에 감칠맛을 더했다.

지난 11일, 1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에서 지윤호는 툴툴대지만 미워할 수 없는 특유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특히 그는 얄미운 연기를 귀엽게 소화했다. 용병출신 연화(천우희)가 선배 종태(조현철)를 제치고 기자로서 인정받자 질투했다.

그런가 하면 명호(이승준)의 계략으로 ‘뉴스 나인’에 미국 장관의 단독 인터뷰를 뺏긴 뒤에는 불만을 토로했다. “일주일 밤새웠는데”라며 섭섭하고, 분한 감정을 대사 하나에 녹여 몰입도를 높였다.

투덜대면서도 아르곤의 팀원으로서 자신의 맡은 임무는 열심히 준비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처럼 지윤호는 틈틈이 화면을 채워주는 귀여운 매력과 동시에 감칠맛 나는 연기로 존재감을 각인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