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학교’ 닉쿤, 기적을 부르는 ‘힐링 미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마술학교' 닉쿤

‘마술학교’ 닉쿤

‘마술학교’ 닉쿤이 기적을 불러일으키는 힐링 미소를 선물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JTBC 웹드라마 ‘마술학교’ 5화에서는 한국에서 살아보고 싶어 6년째 거주중인 입양아 출신 레지던트 준(닉쿤)이 한 꼬마 소녀를 향해 아름다운 미소를 발사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는 불치병을 앓고 있어 언제나 죽음을 생각하는 소녀에게 기적을 선물하고 싶기 때문이다.

준은 마술을 배우고 싶은 이유로 “어린 환자에게 신비한 체험을 하게 해주기 위해, 또 기적이 일어날 수 있다는 희망을 전달하기 위해서다”라고 말했다. 의술로는 불가능할지 몰라도 어떻게든 소녀에게 죽음이 아닌 ‘삶’을 불어넣어 주고 싶은 따뜻한 영혼까지 장착했다.

한편 여사친 우리(박규영)에게 멋진 이벤트를 선보이고 싶은 이나라(박진영)는 위험한 수중 탈출 마술에 도전했다. 의문만 남긴 채 실종된 형 케이(박주형)를 찾고 싶은 제이(윤박), 불치병에 걸린 꼬마 소녀에게 희망을 선사하고 싶은 준(닉쿤), 연구를 위해 마술을 과학적으로 분석하고 싶은 이성(강윤제)이 마술학교에 모였다. “여기 좀 엉터리 같은데 괜찮을지 모르겠네”라는 나라의 의문대로 학생을 뽑는 기준도, 마술을 수련하는 방식도 뭔가 수상쩍은 이곳에서 마술학교 4인방은 무엇을 얻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마술학교’는 월~ 금요일 오전 7시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