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이상민, “30억 받을 돈 포기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빅픽처' 방송 캡처

/ 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빅픽처’ 방송 캡처

 

가수 이상민이 “나도 받을 돈이 30억이 있었지만 포기했다”고 말했다.

13일 네이버 V라이브 예능프로그램 ‘빅픽처’에서 가수 하하와 김종국은 홍보 모델로 섭외된 이상민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상민은 “이 방송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69억의 빚을 갚아야한다고만 알려져 있으나, 사실 받지 못한 30억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빚을 갚기 위해 그 미수금을 받으려고 했지만 너무 힘들어서 그냥 돈을 벌어서 내 돈으로 갚자고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하하와 김종국은 박수를 치며 “대단한 형님”이라고 칭찬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