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앤디 “집밥이 너무 그리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가수 신화 앤디 / 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방송 캡처

가수 신화 앤디 / 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방송 캡처

가수 신화의 앤디가 “집밥이 그립다”고 말했다.

앤디는 13일 진행된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요리를 선사했다.

호박전과 고기를 굽던 앤디는 “사실 집밥을 안 먹어본지 너무 오래됐다”며 “여러분들도 집밥을 좋아하시지 않냐”고 물었다.

이어 앤디는 “그래서 집밥을 보여드리기 위해 방송을 켰다”며 방송 이름을 ‘집밥 앤선생’이라고 한 이유를 공개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