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고윤, 피해자 아버지 난동 수습 “범인은 코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크리미널마인드' 이성잃은 피해자 아버지 만류하는 이준기-고윤/ 사진제공=tvN

‘크리미널마인드’ 이성잃은 피해자 아버지 만류하는 이준기-고윤/ 사진제공=tvN

‘크리미널마인드’ 사라진 세 소녀 사건에 용의자가 출연, NCI가 수사에 나선다.

13일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에서는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가 소녀들의 수영코치를 용의선상에 올리며 면밀히 조사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14년 동안 미제로 남았던 나들강 살인사건을 마무리 하기가 무섭게 사라진 세 소녀. 피해자의 아버지는 소녀들의 수영 코치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해 갈등이 고조된다.

특히 아이들의 생사를 확인할 길이 없어 불안감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 혜인의 아버지는 훈련장을 찾아가 난동을 부린다. 이에 김현준(이준기 분)과 이한(고윤 분)은 아이들을 찾기도 전에 또 다른 사건이 불거지지 않도록 최대한 수습에 나선다.

혜인의 아버지가 수영코치를 범인으로 몰아가는 것에는 자신 나름대로 타당한 근거가 숨겨져 있어 사건의 새로운 국면을 제시할 전망이다. 이를 통해 NCI가 수영코치의 비밀을 밝혀낼 수 있을지 그들의 수사 방향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NCI가 세 소녀들을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낼 수 있을지, 그 결말은 13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크리미널마인드’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