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아이즈, “광고촬영 후 피부 너무 타…관리가 필요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밴드 '아이즈'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방송 캡처

밴드 ‘아이즈’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방송 캡처

밴드 아이즈(IZ)가 “광고 촬영 후 피부가 너무 탔다”고 말했다.

아이즈는 13일 진행된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사진관 앞에서 순서를 기다리던 이들은 “우리가 오션월드 광고를 찍었는데 촬영하고 나서 너무 탔다”고 말했다.

현준은 “더 이상 타면 못생겨져서 안된다”며 햇빛을 피해 그늘로 숨었다. 다른 멤버들 역시 “우리도 외모를 관리해야한다”고 강조하며 팬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