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하게 위대하게〉, 전설을 꿈꾸는 꽃미남 간첩 이야기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포스터 사진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포스터 사진

남파공작원 이야기를 담은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가 6월 5일 개봉을 확정했다. <은밀하게 위대하게>는 북한의 남파특수공작 5446 부대 출신의 사상 최연소 남파간첩 류환(김수현) 해랑(박기웅) 해진(이현우)이 각각 달동네 바보, 가수지망생, 고등학생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임무를 맡아 펼쳐지는 이야기를 코믹하게 풀어냈다.

웹툰 원작 –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의 원작은 작가 HUN(최종훈)의 동명 웹툰이다. 2010년부터 포털사이트 다음에 연재를 시작하여 흥미로운 소재와 탄탄한 구성으로 누적 조회수 4,000만 건 이상을 기록했다. 이 작품이 영화화된다고 했을 때 초미의 관심이 쏟아진 건 당연한 일이다. 이번 영화의 연출을 맡은 장철수 감독은 원작을 읽는 동안 “최인훈의 소설 <광장>이 떠올랐다”고 밝히기도 했다. 영화계에 불고 있는 웹툰 열풍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강풀 작가의 작품은 <아파트>(2006)를 시작으로 <순정만화>(2008) <바보>(2008) <26년>(2012) 등 대부분 영화화되기도 했다. 또 윤태호 작가의 <이끼>(2010) <전설의 주먹>(2013) 등 웹툰의 영화화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다이어터> <목욕의 신> 등 인기 웹툰 역시 현재 영화화를 준비 중이다. 웹툰은 영화계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소재 공급처로 이미 자리 잡았다. 하지만 웹툰의 인기와 달리 흥행은 천차만별. 웹툰의 성공이 영화로 이어지기 얼마나 어려운 지를 보여준다. <은밀하게 위대하게>의 성공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다.

감독 장철수 – 김기덕 감독의 조감독 출신이다. 김기덕 감독의 작품 <섬>(2000)을 보고 곧바로 <해안선>의 연출부로 영화계에 입문했다. 후에 <봄여름가을겨울 그리고 봄>(2003) <사마리아>(2004) 등으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첫 장편 데뷔작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2010)으로는 제13회 디렉터스컷, 제47회 대종상 등의 시상식에서 신인감독상을 휩쓸었고, 칸 영화제 비평가주간에 초청받으며 전 세계의 이목을 끌었다. 그는 “<은밀하게 위대하게>를 통해서 전작의 성공이 낳은 이미지에서 벗어나 대중적인 성취를 이뤄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번 영화가 다양한 장르에 대한 그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애초 이 작품을 연출하기로 한 사람은 전재홍 감독. 전 감독은 김기덕 감독이 제작한 <아름답다>(2007) <풍산개>(2011) 등을 연출했다. 두 감독 모두 김기덕 사단 출신. 장철수 감독이 넘어야 할 부분이다.

류환 역 김수현 – 김수현은 북한 최고 엘리트요원 원류환 역을 맡았다. 수 십 만의 네티즌이 클릭한 티저 예고편에서 색다른 모습을 예고, 기대치를 잔뜩 높였다. 요즘 가장 ‘핫’한 배우 중 한명인 그는 드라마 <드림하이>(2011)에서는 가능성을 인정받았고, 드라마 <해를 품은 달>(2012)을 통해 전국에 ‘훤앓이’를 이끌며 최고 스타 자리에 올랐다. 영화 <도둑들>(2012)에서는 풋풋하지만 남성다운 잠파노 역을 잘 소화해내며 김윤석 김혜수 이정재 전지현 등 쟁쟁한 스타들 사이에서도 전혀 기죽지 않았다. <도둑들> 촬영 땐 ‘풋내기’에 불과했던 김수현이 개봉할 땐 초특급 스타가 된 상황. 김수현의 적은 분량에 아쉬워했을 정도. 때문에 어찌 보면 김수현에게는 이번 작품이 진정한 시험대다. <도둑들>과 달리 영화 한 편을 중심에서 이끌어야하기 때문. 이번에도 안정된 연기력으로 대중과 평단,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지 궁금하다.

다른 배우들 – <은밀하게 위대하게>는 초반 캐스팅부터 주·조연 배우들 모두가 원작과 비교해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 화제를 낳았다. 드라마 <각시탈>(2012)로 다시금 인기를 모은 박기웅이 자유로운 스타일과 쿨한 성격을 지닌 리해랑 역을 맡았다. <각시탈>에서 기무라 슌지 역으로 실감나는 악역을 소화한 그의 연기가 이번 작품에서도 이어질지 주목된다. 이현우는 나이는 어리지만 류환 못지않게 뛰어난 능력을 지닌 리해진 역으로 분했다. 차세대 스타로 각광받는 꽃미남 배우들의 조합이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 지고 있다. 또 연기파 배우 손현주 고창석 장광 등이 출연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