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김형규 부자, 김윤아 데뷔 20주년 깜짝 이벤트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채널A'아빠본색' 방송인 김형규와 아들 김민재/사진제공=채널A

채널A’아빠본색’에 출연한 방송인 김형규와 아들 김민재/사진제공=채널A

방송인 겸 치과의사 김형규가 아내 김윤아의 데뷔 20주년을 기념하는 깜짝 이벤트를 선보인다.

13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 김형규는 밴드 자우림으로 데뷔 20주년을 맞은 김윤아를 축하하기 위해 아들 민재와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한다.

민재는 감동적인 이벤트를 위해 적극적으로 케이크를 디자인했고, 김형규는 “케이크를 평생 처음 만들어본다. 엄청 긴장된다”며 ‘자우림’이라는 글자를 새겼다.

모든 준비를 마치고 콘서트를 감상하던 김형규 부자는 마지막 곡이 시작되자 케이크에 불을 붙이기 위해 객석에서 빠져나왔다. 그러나 이들은 이벤트를 준비하는

도중에 그만 김윤아와 마주치게 된다. 환한 미소로 반기는 김윤아는 민재가 직접 만든 케이크라는 설명을 듣고는 “오구오구, 어떡해”라며 애정 가득한 미소를 지었다.

김형규 부자가 준비한 깜짝 이벤트의 결말은 13일 오후 9시 30분 ‘아빠본색’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