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독일 3인방, 한국 야식 도전…”골뱅이? 맛있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C에브리원 ‘어서 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 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독일 친구들./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 와 한국은 처음이지?’(이하 ‘어서 와’)에 출연 중인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과 한국을 방문한 독일 친구 3명이 경주 여행 첫날 일정을 야식으로 마무리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어서 와’에서 다니엘은 친구들에게 “한국 사람들이 자주 먹는 야식 중 하나”라며 골뱅이를 소개했다. 골뱅이를 처음 본 친구들은 강렬한 첫인상에 멈칫했지만 이내 한 입 먹고는 “맛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친구들은 독일에서 챙겨온 고등학교 졸업앨범을 보며 예전과는 많이 달라진 각자의 모습들에 신기해했다.

독일 3인방의 야식 체험기는 오는 14일 오후 8시 30분 ‘어서 와 ’에서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