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유준상, 종영소감 “찍는 동안 행복…즐거운 시간이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네이버 V라이브 영상 캡쳐

/사진=나무엑터스 브이라이브 영상 캡쳐

배우 유준상이 지난 12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 종영 소감과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13일 공식 브이라이브 채널을 통해 ‘조작’ 종영을 맞은 유준상의 소감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유준상은 “촬영이 끝났는데 실감이 나질 않는다. 찍는 동안 정말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이었다. ‘조작’을 함께 했던 스태프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조작’을 시청해 주신 여러분들께도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항상 건강하시길 바라며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유준상은 ‘조작’에서 진짜 기자 이석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석민은 진실을 위해 자신의 신념을 굽히지 않는 정의로운 인물이다. 유준상은 냉철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표정부터 탐사보도팀 스플래시팀의 팀장으로서 팀원들을 살뜰히 챙기는 인간미 넘치는 모습까지 다채로운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