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승준의 쿨까당’ 김지민, 개그맨 신인 때 겪은 군기 고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곽승준의 쿨까당' / 사진제공=tvN

‘곽승준의 쿨까당’ / 사진제공=tvN

방송인 김지민이 tvN ‘곽승준의 쿨까당-2017 대한민국 軍잔혹사 내 아들·딸을 부탁해’ 편에서 신인 시절 겪은 군기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밝혔다.

김지민은 13일 방송될 ‘곽승준의 쿨까당’에서 “개그맨 세계도 예전엔 군기가 심했던 편이다. 신인 개그맨 때 커피를 잘 탄다는 이유로 하루에 30잔씩 탔다. 너무 잘하는 것도 힘든 일”이라고 밝혔다.

방송에는 국방위원회 간사인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태훈 군 인권센터 소장, 양욱 국방안보포럼 전문위원이 출연해 군대의 사건 및 사고를 짚어보고 군대 선진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한다.

이철희 의원은 “현재 첫째 아들이 군대에 있고, 둘째 아들도 곧 입대하는데, 자녀가 군대에 가면 부모들은 예민해질 수 밖에 없다. 여러 이슈가 신경 쓰이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양욱 전문위원은 군대에서 사건사고가 일어나는 원인에 대해 “예전 군대의 악습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인식이 이어져온 것이 문제다.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곽승준의 쿨까당’은 13일 오후 7시 10분 tvN에서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