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관람가’, 영화감독 10人의 단편영화 제작기…10월 15일 첫 방송 확정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신규예능 '전체관람가' 포스터 / 사진제공=JTBC

JTBC 신규예능 ‘전체관람가’ 포스터 / 사진제공=JTBC

JTBC 신규 예능프로그램 ‘전체관람가’가 오는 10월 15일 처음으로 방송된다.

‘전체관람가’는 대한민국 최고의 영화감독들이 단편영화를 만드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이다.감독 10인이 연출하고 제작한 영화들은 매회 온라인 라이브채널을 통해 시사회를 열어 관객들의 평가를 받는다. 또 이 프로젝트로 발생하는 수익은 독립영화 진흥을 위한 기부를 통해 의미 있게 쓰여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영화 제작 기초 단계인 아이디어 회의부터 시작해, 실제 영화 촬영 메이킹까지 작품이 만들어지는 모든 과정이 ‘전체관람가’를 통해 공개된다.

‘전체관람가’ 측이 13일 공개한 공식 포스터에는 진행을 맡은 가수 윤종신, 배우 문소리, 방송인 김구라의 모습이 담겼다. 자타공인 단편영화전문가 윤종신, 단편영화 감독이기도 한 문소리 그리고 영화배우로 데뷔한 바 있는 김구라는 일명 ‘신라리 프로덕션’(윤종신, 김구라, 문소리의 이름을 딴 프로덕션)의 제작사 대표를 맡았다. 이들은 프로그램 진행뿐만 아니라 영화 제작과정에 참여해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카메오로 출연하는 등 만능MC의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전체관람가’ 단편영화 제작에는 ‘인정사정 볼 것 없다’의 이명세 감독, ‘조작된 도시’ ‘웰컴 투 동막골’의 박광현 감독, ‘대립군’ ‘말아톤’의 정윤철 감독, ‘남극일기’ ‘마담뺑덕’의 임필성 감독, ‘미쓰 홍당무’ ‘비밀은 없다’의 이경미 감독, ‘상의원’ ‘남자사용설명서’의 이원석 감독, ‘똥파리’ 양익준 감독, ‘계춘할망’의 창감독, ‘맛있는 섹스 그리고 사랑’의 봉만대 감독 등이 참여한다.

‘전체관람가’는 오는 10월 15일, ‘비긴어게인’이 방송되던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