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최시원X강소라X공명, 대본리딩부터 ‘꿀케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사진=tvN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극본 주현, 연출 송현욱 이종재)이 유쾌한 첫 대본리딩을 마쳤다.

‘변혁의 사랑’ 측은 13일 지난 10일 상암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현장에는 최시원, 강소라, 공명을 비롯해 이재윤, 최재성, 견미리, 이한위, 김승욱, 황영희, 김예원, 강영석, 최대철, 황정민, 최규환, 송영규, 전배수 등의 배우들이 참석했다. 또 송현욱 감독, 주현 작가 외에 ‘변혁의 사랑’ 크리에이터를 맡은 강은경 작가까지 대본 리딩 현장에 함께 해했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로 신분 하락한 생활력 제로의 재벌3세 변혁(최시원)과 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백준(강소라), 그리고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 권제훈(공명) 등 세 청춘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코믹 반란극이다.

대본 리딩에 앞서 송현욱 감독은 “청춘들이 일명 ‘꼰대’들을 제치고 스스로 세상의 룰을 만들어가는 도전기를 통해 그래도 희망은 그대들이 만들어 나가는 거라고 말해주고 싶다”는 주현 작가의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어 “기획의도부터 가슴 뭉클하게 만든 대본은 처음이다. ‘변혁의 사랑’은 희망을 잃지 않는 청춘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작품으로 위안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주현 작가는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훌륭한 감독, 배우와 함께 하게 돼 행복하다”고 말했다.

최시원은 “전역 후 첫 복귀작이라 기분 좋은 부담감이 있지만 최선을 다하겠다. ‘변혁의 사랑’을 통해 즐거운 웃음에 더해 좋은 메시지를 드리고 싶다. 제목처럼 세상을 변혁하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소라는 “에너지와 느낌이 좋은 대본이었다. 이 좋은 기분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고, 공명 역시 힘찬 목소리로 “무조건 열심히 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변혁의 사랑’은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며 큰 사랑을 받은 ‘또 오해영’의 송현욱 감독과 ‘욱씨남정기’를 통해 공감과 사이다를 유발하는 통통 튀는 필력을 인정받은 주현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명불허전’ 후속으로 오는 10월 14일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