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이연수, 보라카이서 ‘흥정의 여왕’ 등극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배우 이연수가 보라카이에서 ‘흥정의 여왕’으로 등극했다.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이연수와 정유석은 저녁 식재료를 구하기 위해 시장에 방문했다.

정연수는 이연수에게 “싸게 해주세요”라는 뜻의 현지어 ‘마할’을 가르쳐줬다.

이연수는 쇼핑을 할 때 망설이는 정유석을 대신해 먼저 나서서 “마할”이라고 외쳤다. 이어 애교 섞인 목소리로 ‘마할’이라고 외치거나 서비스를 요구하면서 흥정에 성공했다.

이를 본 정유석은 “역시 여자는 다르다”고 칭찬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