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천우희, 김주혁에 “아르곤이 좋다”…또 한 번의 ‘진심’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1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방송 화면 캡쳐

1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방송 화면 캡쳐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의 천우희가 또 한 번 진심을 전하며 김주혁의 마음을 흔들었다.

12일 오후 방송된 ‘아르곤’에서 김백진(김주혁)은 메인 앵커 자리에서 물러 난 선배 최근화(이경영)의 부탁과 후배들의 권유로 ‘뉴스 나인’의 차기 앵커 자리를 두고 고민한다. 앞서 “내가 하지 못 한걸 해달라. 보도국을 살려라”는 근화의 부탁에 동요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소식을 들은 이연화(천우희)는 놀라 백진을 찾아갔다. “뉴스 나인으로 가시는 거냐”고 묻는 연화에 백진은 “아주 여기저기서 날 보내려고 난리”라며 대수롭지 않게 답했다. “나 가면 가장 좋아할 게 너 아니냐”고 덧붙였다.

연화는 “안 가시면 안 되냐”고 진심을 말했다. “많이 혼났지만 배운 게 많다. 저는 팀장님 계신 아르곤이 좋다”고 고백한 연화를 본 백진은 묘한 표정으로 돌아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