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도균, “속옷 한 번 사면 10년 입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기타리스트 김도균이 “속옷을 한 번 사면 10년 입는다”고 말했다.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임성은은 김도균에게 속옷을 선물로 줬다. 임성은은 같이 보라카이 사전답사를 갔던 김도균의 낡은 속옷이 마음에 걸린 것.

선물을 받은 김도균은 “고맙다”며 인사를 전한 뒤 “나는 원래 속옷을 10년은 입는다”고 설명했다. 임성은은 옆에 있던 최성국에게 이 같은 사실을 전했으나, 최성국 역시 “남자는 원래 다 그렇다”고 해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