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보나, 여회현 “인연이다” 말에 ‘두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란제리 소녀시대'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란제리 소녀시대’ 방송화면 캡처

“오빠가 ‘인연’이라고 말했다.”

걸그룹 우주소녀 보나가 12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 이 같이 말했다. 여회현을 바라보며 미소를 잃지 않았다.

이정희(보나)는 이날 손진(여회현)을 좋아하는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시선은 항상 진을 향했고, 그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찾아가려고 했다.

특히 정희는 방송제를 앞두고 다시 진을 만났다. 진이 자신에게 “또 본다. 인연이네”라고 하자 수줍어했다. 그는 속으로 ‘오빠가 내게 인인이라고 했다’고 기뻐했다.

이후 방송제 진행자를 결정하는 과정에서도 정희는 진의 적극 추천을 받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진은 “정희가 대구의 매력을 잘 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정희에게 마음을 표현하는 진과 그런 그를 더 좋아하게 되는 정희까지, ‘란제리 소녀시대’ 속 풋풋한 사랑 이야기는 극에 재미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