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이원종은 군인을 만들 생각이었다”…충격적인 믿음원의 전말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1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작' 방송 화면 캡쳐

1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작’ 방송 화면 캡쳐

1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작’이 믿음원의 충격적인 전말을 공개했다.

한무영(남궁민)은 이날 ‘조작’에서 남강명(이원종)을 도왔던 범죄자가 제보자가 돼 나타나자 혼란스러워했다. 무영은 제보자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제보자는 “명령을 받았다”고 말했고 무영은 “대체 누구에게 명령을 받은 거냐”고 되물었다. 제보자는 “모른다. 남강명은 그냥 흑막이라고 불렸고 나는 단지 믿음원의 일원이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도 거기서 만들어진 노예”라고 덧붙이며 믿음원에 대해 설명했다.

믿음원은 남강명이 고른 아이들로 구성된 곳이었다. 그는 직접 고른 아이들로 군인을 만들 생각이었다는 것. “자기들 명령이면 살인까지 할 수 있는 군대를 만들려 했다”고 밝힌 제보자의 증언에 스플래시 팀은 충격을 금치 못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