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이종현·채서진, 운명의 백허그..핑크빛 기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란제리 소녀시대'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란제리 소녀시대’ 방송화면 캡처

‘란제리 소녀시대’ 속 채서진, 이종현이 묘한 분위기를 연출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는 주영춘(이종현)에게 관심을 보이는 박혜주(채서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울에서 이사 온 혜주는 처음 본 영춘에게 마음을 빼앗겼다. 무심한 듯한 영춘에게 계속 말을 걸며 관심을 보였으나, 영춘은 싸늘했다.

혜주는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 집을 수리 중이었던 영춘에게 다양한 질문을 했으나 영춘은 좀처럼 반응하지 않았다. 실망한 혜주가 돌아서려 할 때 나무토막이 혜주를 향해 밑으로 떨어졌고, 영춘이 이를 온몸으로 막았다.

마치 영춘이 혜주를 뒤에서 안는 포즈를 취하게 된 것. 혜주는 쑥스러웠고, 영춘 역시 어색한 기운에 “괜찮다”고 몸을 뗐다. 두 사람 사이에는 핑크빛 기류가 흘렀고 향후 이들의 애정 행보에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