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제보자와는 이미 만났던 사이…”박원상, 이원종 도왔으면서 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1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작' 방송 화면 캡쳐

1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작’ 방송 화면 캡쳐

1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이 스플래시 팀에게 제보한 인물의 정체를 공개했다.

이석민(유준상)과 한무영(남궁민)은 믿음원의 수수께끼를 풀 제보자를 찾으러 갔다. 무영은 제보자의 얼굴을 보자마자 그를 기억해냈다. 궁평항에서 남강명(이원종)의 존재를 쫓으려던 무영의 행동을 저지하려던 사람이다. 무영은 그 당시에는 크게 의심하지 못했지만 그의 정체를 보자 놀라움을 숨기지 못 했다.

무영은 “당신이 그 제보자라고?”라며 다가가 “왜 그랬습니까? 임지태(박원상)과 남강명을 도왔으면서 왜 우리한테 제보했느냐”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권소라(엄지원)가 나타나 제보자를 체포했다. 임지태 검사와 함께 전찬수(정만식)의 살인을 은폐한 혐의와 강명 도주를 도운 혐의이다.

제보자는 “자의로 도운 게 아니었다면 믿어주실 겁니까”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