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이수성 감독 “곽현화 녹취, 유도신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본격 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본격 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

개그우먼 출신 배우 곽현화가 영화 ‘전망 좋은 집’의 노출 장면과 관련해 이수성 감독과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 감독은 “유도신문”이라고 반박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는 ‘전망 좋은 집’의 감독판 속 가슴 노출 장면으로 법정 공방 중인 곽현화와 이수성 감독의 입장을 조명했다.

곽현화는 기자회견을 열고 “사전 협의 없이 영화의 감독판에 노출 장면을 넣었다”며 “도덕, 윤리적으로 옳다고 말할 수 있느냐”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수성 감독은 1심과 2심 모두 무죄를 받은 것에 “재판부의 판단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계약서를 근거로 이 감독의 손을 들어준 것.

이수성 감독은 곽현화가 공개한 녹취록에 대해 “지금 찍고 있는 영화가 있다. 영향을 미칠까 조용히 넘어가고 싶었다”며 “녹취를 하고 있는 걸 알았다면 그렇게 말하지 않았을 것이다. 마치 유도신문 같다”고 표현했다.

곽현화는 이와 관련해 “한번이라도 ‘우리 계약서에는 그렇게 적지 않았잖아’라는 식의 말을 했으면 이수성 감독의 말이 맞겠지만 그게 아니지 않느냐”고 강하게 반박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