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이병헌, “최명길 신념 이해했다”…김윤석과의 뜨거운 대립까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영화 '남한산성'의 배우들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영화 ‘남한산성’의 배우들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배우 이병헌이 12일 오후 방송된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에서 맡은 이조판서 최명길 역에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병헌은 ‘남한산성’에서 실리를 추구하는 이조판서 최명길 역을 연기했다. 최명길은 병자호란 당시 조선의 세자를 중국에 보낼 것을 주장하며 화친 정책을 펼치려 했던 인물. “적의 아가리 속에 들어가도 살 길은 찾을 수 있다”는 최명길의 대사가 실리를 추구하는 성격을 드러낸다.

이병헌은 최명길 역에 대해 “캐릭터의 신념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명길은 자신의 주장을 펼치면서도 예조판서의 이야기를 들을 줄 알았던 인물”이라며 “실리를 추구하는 그의 신념을 공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실제 이병헌은 최명길과 대립을 펼친 예조판서 김상헌 역의 김윤석과도 열정적인 연기 호흡을 펼쳤다고 한다. 이병헌과 김윤석이 논쟁을 펼치는 장면에 함께한 배우 박해일은 “두 캐릭터가 주장이 다를 뿐이지 같은 논리다. 신념을 굽히지 않는 두 인물을 연기하는 배우들에 열정을 느꼈다”고 회상했다.

황동혁 감독 역시 “논쟁 장면을 촬영하는 현장의 분위기가 뜨거워 관객이 된 기분이었다”고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