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민호 “오바마의 ‘샤이니’ 언급, 거짓말 인 줄 알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본격 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본격 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

그룹 샤이니 민호가 “최근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우리 팀을 언급했다”고 밝혔다.

민호는 12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샤이니를 언급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영상을 보기 전까지는 믿지 못했다”고 회상했다.

영상 속 오바마는 “미국의 청년들이 ‘샤이니’를 알기 위해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다. 샤이니도 미국의 햄버거를 좋아한다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민호는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