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하하-김종국 “월세도 못 내고 있다…프로그램 잘 돼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빅픽처'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방송 캡처

‘빅픽처’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방송 캡처

 

방송인 하하와 가수 김종국이 “‘빅픽처’ 프로젝트는 무조건 잘돼야 한다”고 말했다.

12일 방송된 네이버 V 라이브 예능프로그램 ‘빅픽처’에서는 가수 이상민과 만난 하하, 김종국의 모습을 담았다.

하하, 김종국은 ‘빅픽처’ 프로젝트의 제작비 회수를 위한 홍보 모델로 이상민을 섭외했다.

이상민은 두 사람을 걱정했고,  김종국은 “지금 출연료도 안 나와서 회사에 말도 못하고 있다”며 “땅을 파서 장사하는 것이랑 똑같다”고 털어놨다. 하하 역시 “우린 이 촬영장 월세도 못 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