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익 감독 ‘변산’, 11일 크랭크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변산' / 사진제공=메가박스플러스엠

영화 ‘변산’ / 사진제공=메가박스플러스엠

이준익 감독의 차기작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변산’이 박정민·김고은에 이어 장항선·정규수·신현빈·고준·김준한 등 캐스팅을 확정하고 지난 11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변산’은 되는 일이 하나 없는 무명 래퍼 학수(박정민)가 한 통의 전화를 받고 고향 변산으로 돌아가 초등학교 동창 선미(김고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11일 서울 홍대에서는 아르바이트를 하던 학수가 서울에 올라온 고향 친구들 상렬(배제기), 구복(최정헌), 석기(임성재)를 우연히 만나는 장면을 촬영했다. 이 감독과 배우들은 첫 촬영부터 완벽한 호흡을 과시했다는 후문이다.

이 감독은 “사람 사는 이야기의 애환을 즐겁고 유쾌하고 가슴 찡하게 그린 작품이다. 더 즐기면서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했다. 박정민은 “아직 얼떨떨하다.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편하게 대해줘 적응 중이다. 좋은 영화가 나올 것 같은 느낌이 든다”라고 말했다.

‘변산’은 2018년 개봉을 목표로 한다.

영화 '변산' / 사진제공=메가박스플러스엠

영화 ‘변산’ / 사진제공=메가박스플러스엠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