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우X정세운, ‘GMF 2017’에서 만날 新고막남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유승우, 정세운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유승우, 정세운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가수 유승우와 정세운이 음악 페스티벌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17′(Grand Mint Festival, 이하 GMF 2017)에 함께 출연한다. ‘GMF 2017’은 오는 10월 21~22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열린다.

12일 유승우와 정세운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유승우와 정세운이 ‘GMF 2017’의 메인 스테이지에 오른다. 풍성하고 다양한 공연을 준비중”이라고 알려 기대감을 높였다.

유승우는 감미로운 목소리와 뛰어난 기타 실력을 갖춘 싱어송라이터다. 지난해 tvN ‘또 오해영’, KBS2 ‘구르미 그린 달빛’ 등 인기 드라마 OST를 불러 화제를 모았다. 또 헤이즈, 윤하 등 보컬리스트들과의 듀엣을 통해 ‘고막남친’으로 급부상했다. 현재 유승우 랜선남친 ‘ON THE AIR 97.226’이라는 자체제작 콘텐츠와 예능 출연을 통해 사랑받고 있다.

정세운은 지난달 31일 데뷔한 신예다. 인기 프로듀서 그루비룸이 작업한 ‘저스트 유(JUST U)’로 데뷔와 동시에 음원차트 1위에 오르며 신(新) 음원강자로 떠올랐다. 또 데뷔앨범인 ‘더 퍼스트 미니 앨범 파트1 에버(THE 1ST MINI ALBUM PART.1 EVER)’로 국내외 앨범차트 1위를 휩쓸었다.

독보적인 음색과 감성으로 사랑받고 있는 두 싱어송라이터가 ‘GMF 2017’에서 만들어낼 시너지에 기대가 높아진다. 이번 ‘GMF 2017’에는 유승우와 정세운을 비롯해 검정치마, 마인드유, 십센치, 어반자카파, 박재범, 자이언티 등이 출연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