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사’ 임시완 VS 홍종현, 브로맨스에 균열…갈등 최고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과 홍종현/ 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과 홍종현/ 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과 홍종현이 결국 칼 끝을 서로에게 겨눈다.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팩션 사극이다. 종영까지 단 6회만을 남겨 놓고 있는 가운데 쫄깃한 전개와 긴장감 넘치는 갈등으로 재미를 더하고 있다.

극 중 은산(임윤아 분)과 왕좌를 사이에 두고 반목하게 된 왕원(임시완 분)과 왕린(홍종현 분). 이들의 겉잡을 수 없는 오해와 갈등이 안타까움을 자극하는 가운데 두 사람이 살벌하게 칼을 부딪히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긴장감을 고조 시키고 있다.

왕원과 왕린은 칼을 맞댄 상태로 한치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듯 서로를 노려보고 있다. 살벌한 눈빛과 꽉 다문 입술이 깊어진 갈등의 골을 드러낸다. 먼저 칼을 뽑아 든 것은 왕원이다. 그동안 ‘나의 린’은 그러지 않을 것이라며 왕린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던 왕원은 심기가 뒤틀린 표정으로 공격을 감행했다.

마치 맹수가 적을 탐색하는 듯 적대적이고 매서운 두 절친의 눈빛이 예사롭지 않다. 견고할 줄 만 알았던 이들의 브로맨스에 생긴 치명적 균열이 어떤 전개를 불러올 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왕은 사랑한다’는 1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