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이안, tvN ‘변혁의 사랑’ 캐스팅… 최시원 전여친役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서이안 / 사진제공=크다컴퍼니

서이안 / 사진제공=크다컴퍼니

배우 서이안이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에 출연한다.

소속사 크다컴퍼니는 “서이안이 ‘변혁의 사랑’에서 홍채리 역을 맡아 안방극장을 찾는다”고 12일 밝혔다.

홍채리는 극 중 국내 호텔체인을 소유한 홍회장의 막내딸오, 철없고 안하무인인 부잣집 막내딸의 전형적인 성격을 지녔다.. 원하는 것은 뭐든 가질 수 있었던 삶을 살아온 만큼 만큼 전 남자친구 변혁(최시원)과의 관계도 언제든지 회복될 수 있다고 자신하는 인물이다.

서이안은 지난해 인기리에 방영된 KBS2 ‘우리집 꿀 단지’에서 전통주 ‘풍숙정’의 상속녀 최아란을 연기했다. 당시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악역을 소화해 호평받았다. ‘변혁의 사랑’을 통해 다시 한번 악역 연기에 도전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로 신분 하락한 생활력 제로의 재벌 3세 변혁과 고학력 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백준,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 제훈 등 세 청춘들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코믹반란극이다.

지난해 큰 사랑을 받은 ‘또 오해영’의 송현욱 PD와 ‘욱씨남정기’를 통해 통통 튀는 필력을 인정받은 주현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명불허전’ 후속으로 오는 10월 14일 첫 방송을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