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 김창수’ 조진웅 “촬영하면서 모든 배역에게 맞았다” 너스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조진웅,대장김창수,제작보고회

배우 조진웅이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대장 김창수’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맡은 배역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조진웅이 “연기하면서 많이 맞았다”고 털어놨다.

조진웅은 12일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대장 김창수'(감독 이원태)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김창수는 참 고생스러운 인물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조진웅은 “안하무인 성격에 다른 사람과 타협을 잘 안하는 불굴의 의지가 있는 사람이라고 해석했다”고 설명했다.

또 조진웅은 “촬영하면서 참 많이 맞았다. 영화에 출연하는 모든 배역에게 맞은 것 같다. 후배 배우들은 어느순간 때리는 걸 즐기더라. 분명히 감독님이 ‘컷’했는데도 계속 때렸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 이야기를 담은 실화. 오는 10월 19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