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키지’, 픽션 TV페스티벌 초청…‘W’·‘시그널’과 프랑스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더 패키지'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JTBC ‘더 패키지’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더패키지’가 오는 13일부터 17일까지 프랑스 라호셀에서 개최되는 프랑스 픽션 TV 페스티벌(Festival de la Fiction TV)에 초청됐다.

각기 다른 이유로 패키지여행을 선택한 사람들이 관계를 맺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과 소통의 여정을 그려나갈 JTBC 새 금토드라마 ‘더패키지’(극본 천성일, 연출 전창근·김진원)가 지난 해 프랑스 로케이션 촬영에 이어, 올해 프랑스 픽션 TV 페스티벌에 참석하며 프랑스와의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올해로 19회를 맞은 프랑스 픽션 TV 페스티벌은 드라마 전문 페스티벌로 지난해 기준 2100 명 이상의 프랑스, 유럽, 인터내셔널 방송콘텐츠 전문가들과 3만 5000명의 일반 관객이 참가했다. 올해 한국 드라마로 MBC ‘더블유(W)’, tvN ‘시그널’이 초청됐고, 아직 방영되지 않은 드라마는 ‘더패키지’가 유일하다. ‘더 패키지’는 오는 10월 13일 국내 첫 방송에 앞서 이번 픽션TV 페스티벌을 통해 첫 공개될 예정이다.

페스티벌에는 ‘더패키지’ 전창근 감독, 천성일 작가, 드라마하우스 박준서 대표, JYP픽쳐스 표종록 대표가 참석할 예정. 관계자는 “지난 해 로케이션 촬영을 통해 프랑스와 깊은 인연을 맺은 ‘더 패키지’가 한국 드라마 대표로 참가하게 돼 뜻깊다”고 전했다.

프랑스 파리, 몽생미셸, 도빌, 옹플뢰르 등 주요 여행지의 아름다운 풍광과 감성을 담은 ‘더패키지’는 드라마 ‘추노’, ‘7급 공무원’ 영화 ‘해적’ 등 히트작 메이커 천성일 작가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방송가 안팎의 주목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드라마 ‘직장의 신’, ‘가족끼리 왜 이래’의 전창근 PD와 ‘참 좋은 시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의 김진원 PD가 여행의 감성을 따뜻하고 아름답게 불어넣는다.

‘청춘시대2’ 후속으로 오는 10월 13일 오후 11시, JTBC에서 처음으로 전파를 탄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